Souvenir/세상을 바꾸는 전도용품: 9개의 글

[가치메이커 세바전] UI(User Interface)를 바꾸면 전도가 된다!

Posted by Patchman
2013.08.21 15:55 Souvenir/세상을 바꾸는 전도용품


가치메이커 세바전(세상을 바꾸는 전도용품) | UI를 바꾸면 전도가 된다!





UI(User Interface)는 사용자 인터페이스란 말로 널리 사용되고 있는 말 입니다. 여기서 인터페이스(Interface)란 두 가지 주제나 시스템이 서로 만나 영향을 주고 받는 영역, 접촉점을 의미 합니다. 우리가 자주 사용하는 USB메모리 역시 인터페이스란 말로 표현하는데요, PC에 있는 데이터를 메모리에 옮기거나 데이터를 주고 받기 위해 우리는 USB(Universal Serial Bus) 인터페이스(접촉점)를 사용하고 있는 것이죠.


자, 여기 UI를 통해 사람들의 행동을 변화시킨 사례들이 있는데요, 같이 한번 살펴 보겠습니다.






1.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스키폴 국제공항




요즘은 우리나라 화장실에서도 종종 볼 수 있는 모습으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스키폴 국제공항의 남자화장실에서는 바닥에 떨어지는 소변으로 골치를 썩고 있었는데, 고민 끝에 소변기에 파리모양의 스티커를 붙여 놓았고 이후 밖으로 튀는 소변의 양이 80%나 감소 했습니다.






2. 여자에게 작업거는 남자들




프랑스 남브르타뉴 대학 니콜라스 게겐 행동과학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브르타뉴에서 20세 남자 한 명을 섭외한 뒤 브르타뉴에서 쇼핑 중인 18~22세 여자 300명에게 접근케 하는 방식으로 실험을 했습니다.


이 남자는 만나는 여자들마다 "정말 예쁘다"는 말과 함께 한 번 만나보고 싶다면 전화번호를 물어봤습니다.


남자는 처음 100명에게는 스포츠 가방을 멘 채 접근했고, 다음 100명에게는 기타 가방을 어깨에 걸고 다가갔습니다. 나머지 100명에게는 아무 것도 손에 들지 않은 채 말을 걸었습니다.


그 결과 남자가 기타를 들고 있을 때 전화번호를 얻은 확률이 31% 였습니다. 반면 아무것도 손에 쥐지 않았을 때는 12%, 스포츠 가방을 메고 있을 때는 9%로 성공률이 저조했습니다. 연구진은 여자들이 악기를 연주하는 남자의 경우 똑똑하고 새로운 기술을 배울 능력과 의지가 있으며 독자적인 취미를 갖고 있는 것으로 보고 호감을 갖는 것으로 해석했습니다.






3. 지하철 계단




우리는 지하철을 이용한 후 밖으로 나가기 위해 계단과 에스컬레이터 라는 접촉점을 만나게 됩니다. 그런데 대부분의 사람들은  계단보다는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하죠. 더 편하고 쉽게 밖으로 나갈 수 있기 때문 입니다.


독일의 자동차 회사인 폭스바겐에서는 어떻게 하면 더 많은 사람들이 계단을 이용하게 할 수 있을까 고민했고, 위 영상과 같이 계단을 피아노 모양으로 만들어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하던 많은 사람들이 계단을 이용하도록 만들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남녀노소,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많은 사람들에게 즐거움과 행복을 선물 해 주었습니다.




자, 우리는 지금까지 UI를 통해 사람들의 행동을 바꾼 3가지 사례를 살펴보았습니다. 원리는 같지만 어떤 모습으로 마주하느냐에 따라 우리들의 결정은 달라지게 됩니다. 이처럼 UI가 우리가 행동에 영향을 끼쳤다면 반대로 우리가 원하는 방향으로 행동할 수 있게 UI를 적극적으로 바꾸어 보는건 어떨까요?


U(너)와 I(나)를 바꾸는 또 하나의 방법은 UI를 바꾸는 것 입니다. UI를 바꾸면 우리의 전도도 바뀔 수 있습니다.





세상을 바꾸는 전도용품 가치메이커 세바전(www.sebajeon.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가치메이커 세바전] 우리의 노방전도와 전도용품은 정말 효과적인가?

Posted by Patchman
2013.08.19 22:40 Souvenir/세상을 바꾸는 전도용품





우리 크리스천들은 모두가 복음을 전하는 사람들 입니다. 전하는 방법은 다르지만 모두가 복음을 전하며 살고 있습니다. 그리고 언제부터인가, 복음을 더욱 효과적으로 전하기 위해 우리는 '전도용품' 이라는 매개체를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그 매개체 덕분에 우리는 사람들에게 좀 더 쉽게 다가갈 수 있게 되었고, 더 많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정확한 데이터는 없지만, 그 매개체가 꽤 효과적이었기 때문에 지금까지도 많은 전도용품들이 사용되고 있으리라 생각 합니다.



저는 2009년부터 4년간 학교, 기업, 관공서의 기념품, 홍보물을 제작하는 일을 했는데, 운이 좋게도 그동안 꽤 많은 학교, 기업, 관공서의 기념품을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종종 교회의 전도용품을 제작하게 될 때면 학교, 기업, 관공서의 기념품을 제작할때와는 다른 마음의 불편함이 생기기 시작 했습니다.


먼저는 대부분의 교회에서 그리 여유치 않은 상황과 환경 가운데 전도용품들을 제작하신 다는 겁니다. 


'아 이렇게 힘들게 만드시는 전도용품들이 정말 잘 사용될 수 있을까?'

'사람들이 전도용품에 인쇄된 글을 읽어보기나 할까?'


전도용품이라는 매개체 덕분에 우리가 더 쉽고 더 많은 사람들에게 다가갈 수 있게 되었다고 서두에 말씀 드렸지만, 적어도 최근 4년간 우리의 전도용품은 한걸음도 앞으로 나아가지 못했습니다. 


'하나님은 당신을 사랑하십니다'


라는 메세지는 우리나라에서 제작되는 70% 이상의 전도용품에 동일하게 쓰여있는 문구 입니다. 참 진리입니다. 우리가 전하고 싶은 바로 그 메세지 입니다.


그리고 이제 세상사람들은 누구나 이 메세지를 알게 되었습니다. 10년동안 받아온 전도용품을 통해 우리가 전하려는 메세지가 무엇인지 그들도 모두 알게 되었습니다.


중요한 것은 그들이 모두 이 메세지를 알고 있지만 '공감' 하지 못한다는 것 입니다.


전도용품은 '설득' 이 아니라 '공감' 이 되어야 합니다. 무조건 우리는 전하고 너희들은 그렇게 받아들여라가 아니라, 그들 스스로가 그렇게 느낄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합니다.







얼마전 제가 지하철을 타고 이동하던중에 이런 광고를 보게 되었습니다. "다음 역으로 가는 2분 동안 8명의 아이들이 오염된 물로 인해 죽어가고 있습니다"


저는 지하철을 타고 다음역으로 이동하고 있었고, 제가 이동하는 그 2분동안 8명의 아이들이 오염된 물로 인해 죽어가고 있다는 이 메세지에 저는 공감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들이 전하려는 메세지가 제 가슴에 와 닿았습니다.


그리고 양치를 할 때 물을 잠그는 것만으로 물로 고통받는 한 아이가 2일간 살아갈 수 있다는 메세지에 집으로 돌아와 양치를 할때마다 그 아이들이 생각나 물을 꼭 잠그게 되었습니다.



우리의 전도용품도 설득이 아닌 공감할 수 있는 전도용품이 될 수 있지 않을까요? 제가 양치질을 할때면 물로 고통받는 아이들을 떠올 릴 수 있었던 것 처럼, 전도용품을 사용하는 이들이 그 전도용품을 사용할 때마다 우리의 메세지를 떠올리며 공감할 수 있다면 정말 좋은 전도용품 되지 않을까요?


가치메이커 세바전(세상을 바꾸는 전도용품)에서 그런 전도용품 만들겠습니다. 그래서 일방적 메세지 전달의 매개체가 아니라, 함께 공감할 수 있고 소통할 수 있는 전도용품 만들겠습니다.


2013년 9월 1째주, 세바전 사이트가 오픈됩니다. 기대 해 주세요~!











(전도용품 제작 문의 : master@gachimaker.com | 1688-8684 | www.gachimaker.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가치메이커 세바전] 세상을 바꾸는 전도용품 - 포스트잇 플래그, 페이지마커 제작

Posted by Patchman
2013.08.16 11:48 Souvenir/세상을 바꾸는 전도용품



가치메이커 세바전(세상을 바꾸는 전도용품)

아이디어 전도용품, 효과적인 전도용품 제작




   





위에 보시는 상품은 우리가 흔히 '플래그', '페이지마커' 라고 부르는 상품입니다. 다들 한번쯤 사용 해 보셨죠? 플래그는 자료를 쉽고 빠르게 찾기위해 사용하는데요, 마치 수많은 도서들을 관리하는 도서관에서 원하는 도서를 쉽고 정확하게 찾기 위해 사용하는 분류표와 같은 기능 입니다.









도서관에 분류표가 없는 모습을 상상해 보셨나요? 우리나라 수도권 대학의 경우 보통 100만권 내외의 장서를 보유하고 있고, 하버드, 예일같은 해외 대학의 경우 1,000만권 이상의 장서를 보유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분류표도 없이 이 많은 도서들 중 내가 원하는 책을 찾는 찾는다는 것을 정말 끔찍한 일이겠죠?


그래서 많은 분들이 원하는 자료를 빠르고 정확하게 찾기위해 포스트잇 플래그, 페이지마커를 사용하고 계시고, 기업과 학원의 홍보물, 교회 전도용품으로도 플래그가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위 보시는 이미지가 실제 교회에서 제작한 플래그, 페이지마커 전도용품의 이미지 인데요, 포켓형으로 제작되어 휴대하고 사용하기 편하게 제작되었지만, 뭔가 조금 아쉽습니다. 상품이 가진 속성과 교회에서 전달하려는 메세지를 잘 연결할 수 있다면 더욱 효과적인 전도용품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래서 가치메이커 세바전(세상을 바꾸는 전도용품)에서는 위와 같이 플래그 전도용품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많은 책들이 쌓여있고 아래쪽에는 플래그가 사용된 책 한권이 있습니다. 반대편에는 역시 많은 책들이 쌓여있고 아래쪽에는 성경책 한권이 있습니다.


우리는 문제 해결을 위한 답을 찾기위해 수많은 책과 자료들을 찾아 헤매이곤 합니다. 이때 플래그를 사용한다면 더욱 빠르고 정확하게 원하는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또 우리는 인생의 문제와 삶의 고통, 사람들과의 관계 해결에 필요한 답을 찾기 위해 수많은 책들(정치, 사회, 인문, 철학)을 섭렵합니다. 이때 오직 말씀 하나만 있다면 우리는 빠르고 정확하게 정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전도용품은 설득이 아니라 공감


그동안의 교회 전도용품은 일방적 메세지 전달방식의 전도용품 이었습니다. "하나님은 당신을 사랑하십니다" 라는 메세지는 이제 크리스천이 아닌 사람들도 모두가 아는 메세지 입니다. 길을 지다다니며 한 두번쯤 받아본 교회 전도용품에 모두 "하나님은 당신을 사랑하십니다" 라는 메세지가 적혀있었기 때문 입니다.


중요한 것은 그 메세지가 크리스천이 아닌 사람들의 마음에 와 닿지 않는다는 것 입니다. 공감이 되지 않는다는 겁니다. 전도용품은 설득이 아니라 소통이고 공감할 수 있어야 합니다. 


여느 전도용품과 마찮가지로 '또 교회 전도용품 이구나?', '물건은 잘 사용할게요', '당신들이 전하려는 메세지에는 관심이 없어요' 라고 생각하는 전도용품이 아니라, 삶의 고통과 문제들의 해답을 찾기 위해 이리저리 찾아 헤매였지만, 그 어디에서도 해답을 찾을 수가 없을 때, 하나님의 말씀을 생각해 볼 수 있고, 이 전도용품을 다시 꺼내어 볼 수 있다면, 그래서 교회로 발걸음을 옮겨볼 수 있다면 정말 좋은 전도용품이 되지 않을까요?


전도용품이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전도용품 제작 문의 : master@gachimaker.com | 1688-8684 | www.gachimaker.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